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여백

뉴스

기획·특집

울산 핫·플·콕

여백
여백
市, 행정직 4급 승진인사권 구·군에 넘긴다
송 시장 “분권화 정신 부합…함께 다시 뛰는 울산 조성”
전국에서 유일하게 ‘통합관리인사’를 시행해 오던 울산시가 광역시 승격 21년 만에 행정직 4급 승진인사를 구·군에서 자체 실시하기로 해 구·군 직원들의 승진 기회가 확대된다. 울산시는 19일 구·군 부단체장...
울산시립미술관 ‘공론화’로 개관 1년 이상 늦춰질 듯
울산시, 공론화 추진방향·절차 발표
울산시립미술관 개관이 1년이상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공론화 추진에다 객사 부지를 활용한 설계변경 가능성까지 대두됐기 때문이다.울산시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미술관 건립 공론화 추진방향과 절차를...
한국당 시의원들 “조례안 날치기 통과”… 의장석 점거
시의회 임시회, 3개 조례안 통과
민선 7기 송철호 울산시장이 발의한 3건의 조례안의 날치기 통과에 대해 자유한국당 고호근 부의장과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울산시의회 고호근 부의장과 한국당 시의원들은 19일 시의회 프레스...
현대중공업 문제해결 위해 노사민정 대화해야
현대중공업 입찰참가 제한 유예해야
현대중공업 문제와 관련해 지역 국회의원과 울산시의회가 나섰다.민중당 김종훈(동구) 의원은 18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현대중공업 문제 해결을 위한 노사민정 대화를 제안...
현대차 노사, 잠정합의 불발… 휴가 전 타결 ‘빨간불’
임금성 안건 남겨둔 상황서 ‘금속산업노사공동위’로 분위기 급랭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을 두고 막바지 줄다리기를 벌였지만 끝내 잠정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했다. 산별 기초 협의기구인 ‘금속산업노사공동위원회’가 막판 변수가 됐다.
북구 달천철장 수십억 들인 주변 정비사업에도 빈약...주민들 실망
출입구 매트부터 미관 해쳐…광장 잔디도 듬성듬성 식재
철기 문명의 시초로 일컫는 울산 북구의 달천철장 정비사업이 관리동 건립만 남겨둔 채 지난달 준공됐지만 수십억원의 예산 투입에도 불구하고 시설, 조경 등의 환경이 빈약해 주민들이 실망감을 드러내고...
울산 상반기 외국인 관광객 급증…체류기간도 늘었다
여행사 주관 관광객 7,953명…작년보다 167% 늘어
울산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고 체류기간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울산시가 ‘2018년 상반기 울산지역 여행사 주관 관광객 현황(인센티브 지원 여행사)’을 분석한 결과, 여행사 주관 관광객은...
지역 전문건설업체 하도급 공사 참여기회 갈수록 줄어
울산업체 점유율 2013년 33.2%서 지난해 24.9%로…외지업체는 늘어
공공 부문의 SOC(사회간접자본)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울산지역 대형 건설공사마저 타지역 종합건설업체가 수주하는 경우가 늘고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하도급 공사 참여기회가 줄어들고 있어 이와 대한 보완작업...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와이드 인터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