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홍석현 "홍라희, 아들 이재용 구속에 '가슴 찢어져' 고백"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7.03.20 11:31
  • 댓글 0

중앙선데이와 인터뷰에서 '홍라희·이재용 모자 불화설' 언급

 

홍석현 회장. (노컷뉴스 자료사진)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이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에 대해 '가슴이 찢어진다'고 아픔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홍석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중앙선데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자신의 누나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조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둘러싼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최근 일부 언론과 사설정보지에서는 '홍라희·이재용 모자 불화설'이 제기됐다. 

홍 회장은 인터뷰에서 이러한 소문을 부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중앙선데이 인터뷰에서 홍 회장은 '홍라희 여사가 이 부회장 구속 후 홍 회장과 삼성 실권을 쥘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누이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 누이가 카톡을 보냈는데 ‘(아들 구속에) 가슴이 찢어진다’고 하더라. 그게 모성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확인해 봤더니 최순실이 그런 얘기한 건 사실이더라"면서 "그런 사람이 대통령 옆에서 (국정 개입을 했다는 게) 슬픈 일이다"라고 전했다.

또 "사람 심리를 몰라서 그러는데 아들은 후계자이기 때문에 더 혹독하게 훈련시킨다"며 "이건희 회장도 홍 여사도 아들에 대한 사랑은 끔찍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회장은 '대선 출마설'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 앞으로 뭘 더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 하고 있다"며 여지를 남겨뒀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웹출판 :   2017-03-20 11:31   관리자
입력.편집 :   2017-03-20 11:03   김동균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