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한국동서발전, 자메이카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사업 재원조달 성공
초기자금 부담 없이 사업 수행…기업신인도 제고 기대
13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김준형 기자
  • 승인 2017.03.20 22:30
  • 댓글 0

총 3억2,000만달러 중 70% 은행대출·30% 신용장 개설
2019년 6월 상업운전 개시…20년간 16억달러 매출 예상

지난달엔 인도네시아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재원조달 성공
4억달러 규모 예산 보증없이 사업자체 신용으로만 대출

 

한국동서발전이 17일(현지시각)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개최한 ‘190MW 신규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 사업’의 재원조달 성공 축하 행사에서 JPS(자메이카전력공사) 주요 인사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에서 두번째는 JPS(자메이카전력공사) CEO 켈리 톰블린, 세번째는 JPS 이사회의장 조창섭(한국동서발전 처장).

울산에 본사를 둔 한국동서발전이 자메이카와 인도네시아 등 해외 시장에서 잇따라 사업 재원조달에 성공하는 등 괄목할만한 해외사업의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17일(현지시각)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190MW 신규 가스복합 발전소 건설 사업’의 재원조달 성공을 축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자메이카 정부가 연료다변화를 통한 전기요금 인하를 목적으로 지난 10년간 추진해온 자메이카 최초의 가스복합발전 프로젝트로, 2015년 1월 동서발전이 사업권을 획득한 바 있다.

동서발전은 사업비 3억2,000만달러 중 70%는 자메이카 상업은행의 신디케이트 대출과 채권발행을 통해 조달하고, 30%는 신용장(Equity L/C) 개설을 통해 실제 현금납입시점을 1년 유예함으로써 초기 투자자금 부담 없이 사업을 수행할 수 있었다.

자메이카 가스복합 발전소는 2017년 3월 건설을 시작해 2019년 6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며, 준공 후 20년간 자메이카전력공사와의 전력판매계약을 통해 약 16억달러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건설을 통해 자메이카 최초 가스도입 및 전력요금 인하에 기여함으로써 기업신인도와 양국 간 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를 바탕으로 동서발전이 향후 카리브해나 중남미 지역에 확대 진출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지난달 인도네시아 화력 사업 재원조달 성공 이래 잇따라 해외 발전사업 재원조달에 성과를 이뤄내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2월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현지에서 남부 칼리만탄 ‘칼셀-1’ 200MW(100MW X 2기)급 석탄화력 발전소 건설 및 운영사업(BOT)의 재원조달 성공을 축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재원조달은 4억달러 규모로, 동서발전이 공동 사업주인 인도네시아 아다로파워와 함께 설립한 ‘한국동서발전-아다로 파워 컨소시엄’이 보증 없이 사업 자체의 신용만으로 대출받는 프로젝트 파이낸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준형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