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국민 4명중 1명은 교통약자…여객선·버스정류장 이용 불편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1 11:33
  • 댓글 0
교통약자 살기 좋은 지역 1위는 서울·경기도

 

국민 4명 중 1명은 일상생활에서 이동에 불편을 느끼는 '교통약자'로 여객선, 버스정류장, 터미널시설 이용이 가장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약자가 생활하기 편리한 지역은 7개 특별·광역시 중 서울시, 10개 시·도 중에서는 경기도가 꼽혔다.

국토교통부는 전국적으로 시행한 '2016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실태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2015년 말 기준 우리나라 교통약자 인구는 전체인구의 약 25.7%인 1천323만명으로 2014년보다 약 18만명 늘었다.

유형별로는 고령자(65세 이상)가 678만명으로 가장 높은 점유율(51.2%)을 차지했고 이어 어린이(17.7%), 영유아동반자(17.1%), 장애인(10.7%), 임산부(3.3%) 순이었다.

전년 대비 고령자(3.9%↑)와 임산부(0.7%↑), 어린이(1.6%↑)는 증가했으며 장애인(5.9%↓)과 영유아동반자(1.2%↓)는 감소했다.

외출 빈도(주 3회 이상)를 수치로 계산하면 장애인은 78%, 임산부·고령자는 79%로 교통약자가 일반인(89%)보다 10%포인트(p)가량 낮았다.

외출 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은 일반인이 버스, 도보, 승용차 순이었으나 교통약자는 도보, 버스, 도시철도 순으로 조사됐다.

교통수단, 여객시설, 도로(보행환경) 등 이동편의시설의 기준적합 설치율은 전국 평균 72.5%로 집계됐다. 기준적합 설치율은 이동편의시설이 교통약자에 적합하게 설치된 정도를 말한다.

7대 도시 기준은 74.5%로 2014년보다 1.3% 늘었고 10대 도시 기준은 68.3%로 2015년에 비해 0.3% 높아져 이동편의시설의 교통약자 이용 환경이 점차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수단별 기준적합 설치율은 항공기(98.7%)가 가장 높았고 10년이 넘는 노후 선박이 대부분인 여객선(17.6%)이 가장 낮았다.

여객시설 중에서는 공공이 관리하는 도시철도·광역철도 역사(83.6%), 철도역사(81%), 공항터미널(80.9%)이 높은 설치율을 기록한 반면 민간 부문인 여객자동차터미널(54.4%), 관리대상 수가 많은 버스정류장(39.4%)은 낮은 설치율을 보였다.

일반인과 교통약자 총 5천123명을 대상으로 이동편의시설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했더니 100점 만점 중 평균 63점이 나왔다.

교통수단 중에는 항공기의 만족도(70점)가 가장 높았고 노후시설이 다수인 여객선의 만족도(62점)가 가장 낮았다.

여객시설은 공항터미널·도시철도·광역전철역사가 최고점(68점)을 기록했으나 여객자동차터미널·버스정류장·여객선터미널은 최저점(60점)을 받았다.

교통수단·여객시설 기준적합 설치율, 저상버스 보급률, 특별교통수단 보급률 등 6개 분야 9개 지표를 종합평가한 결과 교통약자가 가장 살기 좋은 곳은 7대 특·광역시 중에서는 서울시, 10개 시·도 중에서는 경기도로 조사됐다.

반면 울산·광주·대구광역시와 전라북도·제주특별자치도·경상북도는 하위권에 머물렀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방의 소규모 낙후된 여객자동차터미널과 버스정류장의 시설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교통약자가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하도록 지자체, 교통사업자 등과 협력해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