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을 여는 시
[아침을 여는 시] 호박소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박미자
  • 승인 2017.04.18 22:30
  • 댓글 0

가지산이 볼 일 볼 때 엉덩이 내 보였나
쏴아 쏴 밤낮으로 쏟아내는 저 소리

낯붉힌 요강 하나를 잡목림에 숨겨놨다

숨차 오는 산중턱에 반겨주는 무지개탕
누적된 스트레스 훌렁훌렁 벗어던지고
냉탕에 몸 담군 나는 둥둥 호박 한 덩이

 

◆ 詩이야기  :   아이들이 초등학교 시절, 울산에서 그리 멀지 않은 호박소로 여름휴가를 갔다. 소(沼)를 보았을 때 수풀 속에 이렇게 잘 익은 호박이 있다는 것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밤이 되어 근교에 텐트를 치고 야영을 했다. 물소리에 잠이 깨어 하늘을 보니 별이 쏟아지고 있었다. 이름 모를 풀벌레소리와 어우러진 별빛은 지금도 눈에 잡힐 듯 선하다.
◆ 약력 : 박미자 시인은 제5회 울산문학 수필부문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2007년 유심, 2009년 부산일보 신춘문예로 시조 등단했다. 저서로는 시집 「그해 겨울 강구항」, 동화집 「꼬두박샘에 돛대를 세워라」(공저), 울산 「남구를 아십니까」(공저)가 있다. 울산시조 작품상, 울산예총 회장 공로상을 수상했다. 울산문인협회 편집위원, 울산시조시인협회 편집국장, 울산수필가협회, 유심문학회 회원, 운문시대 동인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박미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