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삭제된 블랙박스…초등생 사망후 계속 운행 버스 의혹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06.19 15:00
  • 댓글 0
버스기사 "사고 난 줄 몰랐다"…경찰 "모를 리 있나" 도주 혐의 입건
사고 정황 밝혀줄 시내버스 블랙박스 지워져…데이터 복구해야 실마리

 

 

 

초등생 치어 사망케한 시내버스 정상운행 (PG)

지난 15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뒤에도 버젓이 1시간가량 노선을 따라 운행을 계속한 시내버스의 블랙박스가 지워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난 것을 몰랐다며 '뺑소니' 혐의를 부인하는 운전기사 A씨가 사고를 인지했는지 여부를 밝힐 유일한 열쇠이자, 범죄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단서가 이 블랙박스다.

하지만 사고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저장 장치 데이터가 모두 지워진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를 인지하지 못한 것이지, 도주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A씨와 도주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경찰 간 공방이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이 블랙박스가 지워진 경위와 복구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A씨는 경찰에 입건된 이후 일관되게 초등학생을 치어 숨지게 한 사고가 난 줄 몰랐다고 항변한다.

버스 내 블랙박스와 관련해서는 A씨는 "오류로 인해 영상이 모두 날아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사고를 낸 시내버스 운전기사는 20년 경력의 베테랑이다.

1996년 버스 운전대를 잡은 A(60)씨는 지금껏 운전면허가 유효한 상태고,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행정기관에도 시내버스 운전기사로 등록돼 있었다. 사고 당시 음주 운전이나 과속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경찰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사람이 치어 숨질 정도의 충격이 가해졌는데도 이를 전혀 감지하지 못했다는 게 가능하냐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청주 흥덕경찰서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고 당시 상황은 이렇다.

지난 15일 오후 3시 25분께 A씨는 평소처럼 시내버스를 몰아 흥덕구 옥산면 어린이 보호구역 편도 1차로 도로를 지나고 있었다.

초등학교 4학년 B(11)군은 같은 시간 A씨가 몰던 시내버스와 같은 방향으로 도로변을 따라 걷고 있었다.

B군과 나란히 운행하던 A씨는 버스 우측 앞면 부위로 도로변을 걷던 B군을 들이받았다. 버스는 멈추지 않고 그대로 B군을 치고 지나갔다.

운행기록장치 분석 결과 사고 당시 이 시내버스의 운행 속도는 시속 18㎞였다. 어린이 보호구역 제한 속도인 30㎞보다 느린 속도였다.

인근 폐쇄회로(CC)TV를 보면, 사고 직후 목격자 등 주변 상가 주민 5명이 쓰러진 B군 주변으로 몰려들었다.

한 주민은 아무 조치 없이 멀어져가는 버스를 향해 멈추라는 손짓을 하기도 했다.

B군은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목격자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후 4시 20분께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이 검거할 당시 A씨는 정상적으로 노선에 따라 시내버스를 운행하고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사람을 들이받았는지 알지 못했다"면서 "당시 버스에 승객이 6∼7명이나 타고 있었지만, 이상한 점을 감지해 알려준 사람도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사고를 내고도 구호 조치를 하지 않고 현장을 떠난 A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차량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경찰은 지워진 데이터를 복구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디지털 포렌식 조사를 의뢰했다.

디지털 포렌식은 컴퓨터 등 디지털 기기에 저장된 자료를 분석해 법정에 제출할 증거를 확보하는 과학수사 기법이다.

경찰 관계자는 "블랙박스 저장 장치 데이터 복구가 이뤄지는 대로 사고 당시 버스 내부 상황을 면밀히 분석할 예정"이라면서 "A씨의 표정과 승객 반응 등을 확인하면 단서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는 "차체가 높은 대형 버스의 경우 어린아이를 치었더라도 운전자가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버스 안에 설치된 블랙박스를 분석하면 어느 정도 진실이 가려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