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U TV 울산관광
[영상뉴스] 민중판화가 오윤, 그의 '칼노래'를 보다
Online
  • 디지털미디어국
  • 승인 2017.11.13 19:42
  • 댓글 0

한국 민중미술 대표 작가이자 난계 오영수(1909~1979년) 소설가의 장남, 판화가 故 오윤(1946~1986년)이 아버지의 고향 ‘울산’에 돌아왔다.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진부호)은 13일 문화예술회관 제1전시장에서 초청기획전시 ‘판화가 오윤 회고전’ 프레스 개막행사를 열었으며 이 기획전은 이달 19일까지 열린다.

작가 오윤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를 졸업하고 현실과 발언이라는 그룹에서 활동, 사실주의 미술을 펼쳐 보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 민중미술의 정체성 확립을 주도해왔던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도깨비’, ‘칼 노래’ 등의 판화에서부터 유화, 드로잉, 테라코타 등 다양한 작품 60점을 만나볼 수 있다. (촬영·편집 : 고태헌 기자)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디지털미디어국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