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수도권 미분양아파트 용인 성복동 성복자이&힐스테이트 회사보유분 즉시입주
Online
  • 디지털미디어국
  • 승인 2018.01.13 00:00
  • 댓글 0

대한민국 대표 시행사인 일레븐건설이 용인 수지구 성복동에 분양중인 성복동자이&힐스테이트 아파트가 마지막 잔여물량 소진을 위해 할인분양과 다양한 혜택으로 공급 중이다.

용인 미분양아파트로 잘알려진 성복힐스테이트와 성복자이는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정책과 규제에도 불구하고 수혜단지로 급부상했다. 회사보유분 미분양 세대 할인분양과 다양한 조건에 중대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수도권 미분양아파트 중에서 최근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숲세권 프리미엄을 보유한 아파트로 광교산과 성복천이 이루는 청정자연 속에서 단지에 연결된 등산로를 통해 바로 광교산을 오를 수 있고, 단지에서 곧장 이어지는 성복천에는 약 5km 가량의 산책로와 자전거도로가 이어져있어 쾌적한 주거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용인성복힐스테이트와 용인성복자이는 경기도 미분양 아파트 중에서도 명품으로 불리는 중대형 아파트로 성복힐스테이트1차, 2차, 3차 3개단지 2,157세대이고, 성복자이1차, 2차 2개단지 1,502세대로 현대건설과 GS건설이 합작해 더욱 유명하다. 

판상성과 타워형구조가 복합된 형태로 134㎡, 153㎡, 157㎡, 167㎡, 179㎡  미분양 아파트로 있는데 최근 157㎡는 인기에 힘입어 분양마감 되었다.

단지 조경 비율 38~40%이고, 열병합발전의 지역난방 방식으로 관리비가 저렴한 것이 장점이고, 주차는 세대당 2대까지 가능하다.  

전 세대 남향배치로 판상형과 타워형의 복합 구조로 동간 간격이 넓은 것이 특징이다. 단지별로 대규모 공원, 놀이터, 피트니스센터, 실내골프연습장, GX룸, 독서실, 키즈까페, 주민회의실 등의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마련되어 있다.

교통환경으로, 신분당선 정자역~광교역까지의 연장구간이 개통하여 판교까지 4정거장, 강남까지 8정거장으로 20분대, 용산까지 14정거장 40분대 도달이 가능하며, 성복지구가 광교신도시와 판교신도시 중간지점에 위치해 영동고속도로(동수원IC), 경부고속도로(판교IC), 용서고속도로(서수지IC)가 인접해 있어 빠르게 이용을 할 수가 있다.

강남권으로 출퇴근하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학군에 대한 관심도 높은데, 효자초, 성서초, 성서중, 성복고교가 단지 가까이에 위치하고 있어 안전하게 통학을 하고 한국외국인학교, 패이스튼 국제학교, 성남외고, 수지고, 용인외고 등의 학군이 갖춰져 있다. 

성복역 역세권 개발의 일환으로 롯데복합몰이 15만여㎡로 삼성동 코엑스보다 약 1.3배 큰 규모로 건립되며, 롯데시네마, 롯데마트, 문화시설, 쇼핑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성복역과 롯데복합몰은 지하로 연결통로가 이어지며 2018년 까지 완공될 계획이다. 

실수요자를 위해 입주조건이 완화되어, 할인분양제와 함께 취득세 50% 지원, 잔금유예금 무이자로 실시 중이다. 잔금유예 조건을 선택 시 1억원대의 금액으로 입주가 가능하다. 

특히 담보대출 시 시중은행권 보다 금리가 저렴하고, 자금계획에 맞춰 원금상환 혹은 최대 5년까지 거치를 할 수 있어 실수요자의 자금 부담을 줄였다. 

분양홍보관은 예약을 통해서만 세대관람을 할 수가 있어, 방문 전 예약은 필수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디지털미디어국 다른기사 보기

기사 수정 :   2018-01-15 10:39   성상훈
웹출판 :   2018-01-11 17:11   성상훈
입력.편집 :   2018-01-11 17:05   성상훈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