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눈
[기자의 눈] 구관이 ‘구관’일 수도 있다
19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이다예 기자
  • 승인 2018.04.16 22:30
  • 댓글 0
이다예 취재 2팀 기자

‘구관이 명관이다’는 말이 있다. 무슨 일이든 익숙한 게 더 낫다는 말인데, 문화적인 잣대로 판단하자면 결코 바람직한 것만은 아닌 모양새다.

한국 창작뮤지컬의 신화라고 불리는 한 작품이 내달 울산의 대형공연장을 찾는다. 전국적으로 성공을 거둔 대형공연들이 울산에서 잇달아 무대에 올라오는 건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다양한 문화생활공급이 원활치 못한 지방 특성상, 수십 차례의 무대 통해 실력과 흥행을 검증받은 공연을 만나기란 쉽지 않은 일이니 말이다.


하지만 울산에서 가장 큰 공연장이자 지역문화예술의 중심인 곳에서 한 해 동안 받는 각종 예산과 지원을 따져본다면 이야기는 사뭇 달라진다.


해당 공연이 전국투어라는 점은 감안해야하지만, 최근 울산에서는 몇 년간 같은 공연들이 반복돼 온 것은 부정할 수 없다. 한 관객의 말을 빌리자면 “참신하고 독특한 국내외 대형공연들 중에 울산에 소개 되지 않은 것들도 많은데, 늘 똑같다”는 거다.


무엇보다 이는 울산시민들의 문화 수준을 끌어올리는데도 걸림돌이 될 게 분명하다. 


지역공연계 관계자는 “공연을 가져오는 것이 생각처럼 그리 쉬운 일도 아니고, 또 비싼 공연이 좋은 것이라는 건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이는 시민들의 문화의식 고취는 물론 울산문화의 성장 자체를 위해서라도 심도 깊게 고려해볼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울산은 산업도시에서 문화예술도시로 탈바꿈 중이다. 이 시점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시민들의 문화생활에서부터 확보된 관객수, 무난한 흥행, 안정적 운영 등 안전바를 단 채 ‘청천’(晴天)과 ‘무사고’(無事故)만을 바라는 건 아닌지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 


때론 구관이 구관일 수도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다예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