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서울경찰청장 "홍대몰카, 대상 특정돼 신속수사…성차별 없어"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5.14 14:14
  • 댓글 0

이주민 청장 "여성 피해 성범죄 각별히 신경 쓴다"

홍익대 회화과의 인체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밝혀진 동료모델 안모(25·여)씨가 12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마포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이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으로 불거진 '성차별적 수사' 논란에 "모든 수사는 신속하게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의자 성별이나 사안 성격 등에 따라 수사 차별이나 불공정이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14일 기자 간담회에서 "홍익대 사건은 수사 장소와 대상이 특정돼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청장은 "성별에 따라 수사 속도에 차이가 있는 것 아니냐고 하는데, 이번 사건은 범행 장소가 미대 교실이고 (수업에) 참여했던 사람으로 (대상이) 특정됐다"며 "용의자들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는 과정에서 (피의자가) 최근 휴대전화를 교체한 사실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어 "피의자 성별에 따라 속도를 늦추거나 빨리하거나, 공정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특히 여성과 관련된 수사나 성범죄는 경찰이 각별히 신경 쓴다"고 덧붙였다.

최근 여성 모델이 홍익대 누드 크로키 수업 중 동료 남성 모델을 몰래 촬영한 사진을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린 사건을 두고 온라인에선 피해자가 남성이라 경찰이 빨리 잡았다는 식의 '편파수사' 주장이 확산했다.

피의자 안모(25·여)씨가 긴급체포된 지난 10일 포털사이트 다음에는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시위'라는 이름의 카페가 생겼고 회원 수는 2만 명을 넘어섰다.

이 카페 회원들은 오는 19일 여성만 붉은 옷을 입고 참여할 수 있는 시위를 개최할 예정이다.

11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여성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성별 관계없는 국가의 보호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고, 이날 낮 12시 10분 기준 30만7천100여명이 참여했다.

이 청원은 '한 달 내 20만 명 이상 참여'라는 요건을 채워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