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문무일 총장 "검찰권 관리·감독이 총장 직무"…'외압' 논란 입장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8.05.16 11:08
  • 댓글 0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 내도록 충실히 이행할 것"

(노컷뉴스 자료사진)

문무일 검찰총장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단 수사에 개입했다는 논란에 대해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하는 게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16일 오전 출근길에 '약속과 달리 수사에 개입했다는 수사단의 입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사태 수습 방안이나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과 대검 간부를 비호하려했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은 전날 입장자료를 통해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 공언과 달리 5월1일부터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같은 설명은 출범 당시 독립적인 수사 활동을 보장하겠다는 취지와 달리 총장 스스로 수사 과정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이에 대해 수사단 관계자는 "보도자료를 낸 계기는 수사단의 수사가 불공정하다는 안미현 검사 주장에 불공정하지 않다는 취지를 밝히기 위한 것"이라며 반기나 항명의 의사는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