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겨울철 안경 김 서림 '안녕'…초미세 배선 기술로 해결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08.07 13:55
  • 댓글 0

금오공대 연구팀 개발…"렌즈 온도 높여 순식간에 습기 제거"

한국연구재단은 금오공과대 강봉철 교수 연구팀이 광학기기 김 서림을 눈 깜짝할 사이에 없애는 배선 제조기술을 내놨다고 7일 밝혔다.

안경 착용자라면 대부분 겨울철 렌즈에 뿌옇게 김이 서리는 현상으로 불편을 겪는다.

추운 곳에서 따뜻한 실내나 차 안으로 들어오면 더운 공기가 찬 것(안경)과 접촉하면서 엉기기 때문이다.

최근 다양한 성에·습기 방지 코팅 기술이 나오고 있으나, 효과적이지는 않다는 평가가 많다.

열선 코일을 안경에 붙이는 방법도 제시됐지만, 시야를 방해해 눈 가까이에 사용하기엔 어렵다.

연구팀은 돋보기로도 쉽게 볼 수 없는 1㎛(마이크로미터) 크기 초미세 금속 배선을 안경 표면에 까는 기술을 구현했다.

아주 적은 전력만으로도 금속 배선은 렌즈 온도를 80도까지 올려 순식간에 김을 제거한다.

'레이저 필라멘트 성장 소결'이라는 신개념 금속 배선 인쇄 기법이 핵심 성과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구의 필라멘트처럼 얇고 가느다란 레이저 초점을 은 나노입자와 유기화합물이 섞인 용액에 쪼여주면 투명한 초미세 배선이 렌즈 위에 형성된다.

머리카락 굵기 100분의 1 정도에 불과한 이 금속 배선은 플라스틱, 필름, 유리 등 소재 구애 없이 쓸 수 있다.

모양이나 구부러진 정도(곡률)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흐릿하고 어두워지는 왜곡현상이 없는데도 유리 수준인 98% 이상의 빛 투과율을 보인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강봉철 교수는 "기존 인쇄 전자 기술보다 해상도를 5배 이상 높인 기술"이라며 "가상현실 기기, 스포츠 고글, 스마트 안경 등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교육부·한국연구재단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지원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저널 오브 머터리얼즈 케미스트리'(Journal of Materials Chemistry C) 7일 자 표지에 실렸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