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아마존 최저시급 15불 '빛좋은 개살구?'…"스톡옵션 없어 손해"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8.10.10 09:40
  • 댓글 0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자사 근로자들의 시급을 15달러(1만7천70원)로 올리겠다고 발표한 지 1주가 지나자 시급을 올리는 대신 인센티브(성과급)를 못 받는 게 아니냐는 근로자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IT 매체 리코드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부 아마존 창고 근로자들은 새 시급 체계를 적용하면서 인센티브 지급을 없애게 되면 결과적으로 손에 쥐는 임금 총액은 줄어들게 된다고 주장했다.

미국 내 아마존 창고 근로자들은 11∼12.5달러의 최저 시급을 받고 일해왔다.

대신 연간 수백 달러의 인센티브를 받기도 했고 때로는 주식 현물을 지급하는 스톡옵션을 챙겼다.

아마존 주식이 이날 종가 기준으로 주당 1천870.32달러(약 212만8천 원)에 달하는 만큼 몇 주만 스톡옵션으로 챙겨도 엄청난 수익을 올릴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한 아마존 창고 근로자는 리코드에 "최저 시급은 분명히 올랐지만 그게 반드시 임금이 오른 것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마존이 시간제 근로자들에게는 향후 스톡옵션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면서 근로자들의 민심은 더욱 흉흉해진 상황이다.

아마존 측은 스톡옵션에 관해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대신 예측 불가능한 인센티브보다는 일한 시간에 따라 정확히 지급되는 시급 인상이 근로자들에게 장기적인 면에서 이득이라는 점을 내세우고 있다.

아마존은 "어떤 직원들은 (주식을 받고) 증시 강세장에서 큰 이득을 볼 수 있었다. 우리 주식이 최근 몇 년간 무척 강한 흐름을 보였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그런 주가는 항상 유지될 수 없는 것이고 영속하지도 않는다"라고 말했다.

아마존의 최저 시급 인상이 정치권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아마존 저격수를 자처한 버니 샌더스(무소속) 상원의원은 이른바 '아마존법' 또는 '베이조스 저지 법안'을 발의해 시간당 15달러 미만을 받는 근로자들의 복지혜택을 해당 기업에 부담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결국, 아마존이 정치권의 예봉을 피하고 스톡옵션 지급에 따른 부담을 더는 묘책으로 최저 시급 인상 카드를 꺼내 들었다는 해석이 나온다고 리코드는 전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