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美 언론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용할 수도”
20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8.11.08 22:30
  • 댓글 0

제안받은 7명 중 유일 수용 예상
FA 시장 좌완 선발투수 넘쳐나
부상 이력 탓 관심 덜 받을수도
몸값 높여 내년 도전 유리 관점도


미국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왼손 투수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다저스 구단의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수락할 수도 있다는 미국 언론의 전망이 나왔다.

MLB 네트워크의 칼럼니스트인 존 헤이먼은 8일(한국시간) 트위터에서 “메이저리그 관계자들은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야스마니 그란달, A.J 폴록이 수락할 가능성은 낮고, 브라이스 하퍼, 크레이그 킴브럴, 댈러스 카이클, 패트릭 코빈은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할 것”이라고 썼다.

올해 퀄리파잉 오퍼 제안을 받은 선수 7명의 수락 여부를 점친 것으로 류현진은 유일하게 오퍼를 수용할 선수로 꼽혔다.

퀄리파잉 오퍼는 메이저리그 원소속구단이 FA 자격을 얻은 선수에게 빅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1년 계약을 제시하는 제도다.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FA를 영입하는 구단은 이듬해 신인 지명권을 넘겨줘야 한다.

지난 3일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류현진은 다저스 1년 잔류 또는 전격 FA 선언을 두고 고민 중이다. 선수는 퀄리파잉 오퍼 수용 여부를 제안받은 날로부터 10일 안인 13일까지 전달해야 한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하면 류현진은 연봉 1,790만 달러(약 200억4,200만원)를 받고 다저스에서 1년을 더 뛴다. 내년 시즌이 끝나고선 다시 FA를 선언할 수 있다.

연봉은 올해 783만 달러에서 무려 2.3배가 뛴다.

하지만 FA를 선언해 다른 구단과 장기 계약을 하면 목돈을 쥘 수 있어 류현진은 한 살 더 먹기 전에 FA로 이적을 추진할 가능성도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리그에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후반기 막판과 포스트시즌 디비전시리즈에선 ‘빅 게임 투수’의 능력도 뽐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는 빅리그에서도 슈퍼 에이전트로 통하는 스콧 보라스다.

류현진이 내년 이후에도 여전히 건강한 모습으로 올해와 같은 성적을 올릴 수 있다는 자신감이 선다면 다저스 잔류보다 FA 선언 가능성이 크다.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하고 1년 후 FA를 선언했을 때 기대에 못 미치는 조건에 사인한 사례가 적지 않기에 올해를 FA 계약의 적기로 노린다면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할 수도 있다.

시장 상황도 류현진의 결정에 큰 영향을 끼친다.

뉴욕 포스트 조엘 셔먼 기자는 트위터에서 올해 FA 시장엔 좌완 선발투수들이 넘친다는 점을 강조했다.

카이클, 코빈, J.A. 햅, 기쿠치 유세이(일본 세이부 라이언스) 등 인기를 구가하는 좌완 경쟁자들보다 류현진은 부상 이력 탓에 관심을 덜 받는다.

결국, 류현진이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챔피언에 오른 다저스에 남아 몸값을 높인 뒤 FA를 다시 도모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는 의견도 나오는 편이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