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이념 초월한 ‘탭댄스’에 몸이 들썩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8.12.05 22:30
  • 댓글 0

MOVIE 프리뷰-‘스윙키즈’

상업적 요소·진중한 메시지 조화
도경수 등 출연진 수준급 탭댄스
공공의 적 ‘이념’의 무의미함 전해

 

영화 ‘스윙키즈’ 스틸컷. 공식 홈페이지

탭댄스의 현란한 스텝과 징을 박은 구두 밑창이 마룻바닥을 경쾌하게 두드리는 소리가 흥을 한껏 돋운다.


이달 19일 개봉하는 영화 ‘스윙키즈'는 한국전쟁과 춤이라는 소재를 스크린에 동시에 불러냈다.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유엔군이 설립한 거제 포로수용소가 무대다. 새로 부임한 미군 소장은 공산 포로에게 체제 우월성을 알리기 위해 ‘미제 댄스'인 탭댄스단 결성을 지시한다. 브로드웨이 탭 댄서 출신 미군 잭슨(재러드 그라임스)이 책임자가 돼 단원 모집에 나선다.


우연히 본 탭댄스의 매력에 푹 빠진 로기수(도경수). 그는 ‘인민영웅'의 동생으로, 몸과 발이 비트에 먼저 반응하자 몰래 댄스단에 합류한다. 댄스단은 부푼 꿈을 안고 크리스마스 공연을 준비하지만, 수용소 분위기는 갈수록 험악해진다. 


‘과속스캔들', ‘써니'의 강형철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의 장기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음악과 이야기, 상업적 요소와 진중한 메시지를 적절히 안배하며 솜씨 좋게 요리해냈다.


백미는 단연 탭댄스 장면. 정수라의 ‘환희'에 맞춰 미군과 스윙키즈 댄스단이 벌이는 댄스 배틀, 로기수와 양판래가 역동적으로 춤을 추는 장면 등 여러 공간을 활용해 연출한 탭댄스 장면이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이 작품에서 공공의 적은 이념 그 자체다. 개인의 욕망을 짓누르는 이념의 부질없음을 직접적으로 설파한다. 결국은 이념을 뛰어넘을 수 없는 한계도 명확히 보여준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