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與 의원도 최정호 부동산 질타…崔, 거듭 "송구"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9.03.25 16:45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25일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다주택자·꼼수 증여·갭 투자 지적 쏟아져
최정호 "국민 눈높이 맞지 않아 송구"
꼼수 증여·캡 투자 의혹은 부인·반박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다주택자, 꼼수 증여, 갭 투자 등 부동산 관련 의혹들을 집중 사격했다.  

최 후보자는 다주택자 지적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에서 송구스럽다"면서도 "꼼수 증여나 갭 투자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최 후보자의 부동산 의혹을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2016년 11월 국토부 차관 당시 빚을 내서 집 산 게 아니냐. 빚 내서 집 사라는 박근혜 정부에 너무 충실한 거 아니냐"며 "청년들은 집도 못 사고 있는데 차관은 빚을 내서 가치를 올리고, 장관 후보자 앞두고 딸에게 (주택) 증여하고 이런 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도 "최 후보자가 갖고 있는 주택 3채는 모두 투기 관련 지역인데 이건 문재인 정부 국토부 정책과는 정반대의 길"이라고 지적했고,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은 "잠실 재건축 아파트와 세종시 주택 모두 재산 증식 목적이 강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거들었다.

앞서 최 후보자는 경기도 분당과 서울 잠실, 세종시 등에 주택 또는 분양권을 보유해 다주택자 논란이 일었다. 집값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부 장관으로서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었다.

또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분당 아파트를 장녀 부부에게 증여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한 '꼼수 증여'라는 비판도 받았다. 특히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에는 단 한 번도 살지 않으면서 전세를 주고, 해당 아파트의 재건축 이후 사실상 시세차익을 남겨 '캡 투자'가 아니냐는 의혹도 나왔다.

최 후보자는 "실거주 목적으로 주택을 보유했지만 부동산 경기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할 때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다주택자 논란에 고개를 숙였다.

'꼼수 증여' 비판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다주택자 상태를 면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져왔다.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서 떳떳함을 갖고자 정리하는 과정에서 증여라는 방법을 택했다"며 "세금을 줄이려는 목적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잠실 주공 아파트를 사들인 배경에는 "2003년 당시 자녀들의 장래 통학 등을 감안해 서울로 이사할 필요가 있어서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했다"며 갭 투자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잠실 주공 아파트 준공 전에 분당 아파트를 매각하려 했지만 가격이 급락하면서 매각이 안 됐다"며 "지금까지 계속 갖고 있으면서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었다"고 밝혔다.

2016년 매입한 세종시 한 아파트 역시 "올해 8월 완공되면 입주할 계획"이라며 실거주 목적임을 최 후보자는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다시 한번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장관으로 임명되면 따끔한 질책을 거울 삼아 국가를 위한 정책, 서민주거복지가 확대되는 방향으로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