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가
신혜선 “발레리나 변신…실제로는 예술 문외한”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연합뉴스
  • 승인 2019.06.12 22:3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KBS2 ‘단, 하나의 사랑' 간담회
  김명수 “단과 연서 참 좋은 호흡”

수목극 1위를 달리는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후 신혜선(왼쪽)과 김명수.연합뉴스 연합뉴스



수목극 1위를 달리는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의 안정된 시청률은 쉽고도 명료한 스토리라인과 더불어 주연 남녀의 신선한 호흡 덕분이라는 평가가 많다.
시력을 잃었다 되찾은 발레리나 이연서 역의 신혜선과 그를 지키는 천사 김단 역의 김명수가 12일 여의도 KBS에서 취재진과 만났다. 작품이 순항하는 덕에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

김명수는 “맡은 역할에만 충실했는데 이렇게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신혜선은 “재밌게 봐주시는 분들이 점점 생기는 것 같아 뿌듯하다”고 인사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상처 많고 예민한 발레리나를 섬세하게 표현해내는 신혜선에 관심이 집중됐다.

신혜선은 “연서가 후천적으로 시력을 잃은 캐릭터이기 때문에 시각장애인의 삶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도 다녀왔다. 눈앞이 정말 하나도 안 보였는데 막상 어두운 곳에 있다 보니 시선이 한군데 고정되는 것을 느꼈다”며 몰입한 과정을 설명했다.

신혜선은 전작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로, ‘사의 찬미'에서는 가수 윤심덕으로, 이번에는 발레리나로 변신했지만 정작 자신을 “예술적인 능력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그 덕분에 오히려 몰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본을 보면 예술가들 특유의 고뇌가 보이는데 그게 제게 매력적으로 다가오나 봐요. 문외한이다 보니 저도 모르는 로망이 생겼고, 그걸 잘 표현하기 위해 나름대로 노력하게 되더라고요. 기술을 단기간에 다 익히기는 어렵지만, 외형만이라도 예술가처럼 보이기 위해 많이 노력했습니다.”

김명수 역시 순수하고도 애절한 사랑을 하는 김단 역으로 주목받는다.
그는 “저는 내성적이고 소심한 면이 있는데 단이는 유쾌하고 텐션이 높으니 주변에서 오히려 귀엽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의 로맨스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미 단과 연서의 로맨스가 시작했지만, 앞으로 더 좋은 호흡이 나올 거예요.”(신혜선)
“슬프면 슬픈 대로, 기쁘면 기쁜 대로, 참 좋은 호흡입니다. 후반부를 특히 기대해주세요.”(김명수)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