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日신문 "이낙연-아베 회담 24일로 조율"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9.10.17 09:39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이낙연 국무총리가 2018년 9월 1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일 양자회담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내주 일본을 방문할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 24일 회담할 의향을 굳혔다고 도쿄신문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설명을 토대로 17일 보도했다.

산케이(産經)신문도 아베 총리가 24일 이 총리와 개별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복수의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할 각국 정상과 만날 예정이며 일정 등을 고려할 때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단시간 회담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22일 행사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23일에는 아베 총리가 각국 대표를 초청해 개최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대립을 시작으로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이 양국 갈등을 극복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아베 총리는 전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일 관계에 관해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근래에는 드물게 한국과의 대화 의사를 부각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징용배상 판결이 한국 측에 의한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한국 정부가 제안한 이른바 '1+1 방안', 즉 한일 양국 기업의 자발적 참여로 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구상도 수용하지 않고 있어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