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유럽서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1 09:35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유럽서 파트너십 확대 통해 친환경상용차 시장 공략

현대자동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연합뉴스

현대자동차는 20일(현지시각)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인 '솔루트랜스'에서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가 2020 올해의 트럭 혁신상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1977년 도입된 '올해의 트럭' 상은 유럽 상용차 전문 매체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도로 운송 부문에 공헌한 3.5t 이상 트럭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이 가운데 운송 효율을 증대시키거나 환경 오염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혁신 기술, 솔루션을 대상으로 하는 혁신상은 지난해 신설됐으며, 유럽과 남아공 기자단 심사위원 25명이 투표해 뽑는다.

현대차 수소전기 대형트럭 프로젝트는 유럽 주요 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스위스에서 수소전기 대형트럭 공급, 수소생산, 수소공급 등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에 종합적으로 접근한 것이다.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에너지(H2E)'와 4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9월 출범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에 2025년까지 총 1천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기로 했다.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는 스위스의 다양한 대형 상용차 수요처에 현대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공급하고 수소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스위스를 넘어 독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들과의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스위스 괴스겐에 있는 알픽 수력발전소는 H2 에너지와 스위스 국영 전력회사 '알픽', 글로벌 산업가스업체 '린데'의 3자 합작법인 '하이드로스파이더'의 주도로 설립되는 스위스 첫 상업용 수소 생산 공장을 가동하고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의 지원을 통해 수소전기 대형트럭에 필요한 수소를 생산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의 트럭 혁신상 수상으로 유럽 뿐 아니라 글로벌 상용차시장에서 친환경 수소전기차 선도 기업으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말 수소사회 선도 기업으로서 글로벌 수소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중장기 수소 및 수소전기차(FCEV)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승용과 상용 수소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해 2030년 연간 50만대의 수소전기차 생산체제를 갖추고 시장 선두지위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9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