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특집
"당신의 고민을 해결해드립니다"…첫 사연은 냥집사 모집
Online
  • 신섬미 기자
  • 승인 2019.12.14 10:0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오지라퍼의 첫 번째 의뢰인 정호영 씨가 반려묘 '별'이를 떠나보내기 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울산매일 iusm@iusm.co.kr


“무엇이든 부탁 하세요~”(feat.오지라퍼) 

내 일이 아닌 남의 일조차 여사로 보아 넘기지 못해 ‘감 놔라’ ‘배 놔라’ 참견하는 사람이 주변에 한 명씩은 꼭 있기 마련. 

요즘처럼 개인주의가 만연한 시대, 프로 참견러 ‘오지라퍼’는 환영받지 못하는 불편한 존재로 치부되며 “오지랖이 넓다”는 퉁박을 듣기 일쑤다.   

하지만 오지랖은 ‘웃옷의 앞자락’을 일컫는 순수 우리말로 즉, 오지랖이 넓다는 건 ‘남을 감싸는 넓은 마음’이라는 긍정의 의미를 가진다. 웃옷의 앞자락이 넓으면 속에 입은 다른 옷들을 감쌀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다. 

울산매일 UTV는 그런 긍정의 의미를 담아 구독자들의 고민을 함께 해결하는 ‘오지라퍼’ 콘텐츠를 12월 14일 새로 론칭한다.

누구든 UTV 앞으로 사연을 보내면 제작진이 고민을 함께 풀어 나가는 콘셉트다.    

울산매일 UTV 새 컨텐츠 '오지라퍼'의 첫 의로인 정호영 씨(40). 울산매일 iusm@iusm.co.kr
정호영 씨가 키우던 생후 4개월 된 러시안블루 암컷 고양이 '별'이. 울산매일 iusm@iusm.co.kr
정호영 씨가 키우던 생후 4개월 된 러시안블루 암컷 고양이 '별'이. 울산매일 iusm@iusm.co.kr


오지라퍼 초대 고민남으로는 올 연말 중동 아부다비로 해외파견을 나가는 3개월 차 초보 냥집사 류호영(40)씨가 당첨됐다. 


가족들과 떨어져 경상북도 울진군 회사 사택에서 홀로 생활하던 호영씨는 심사숙고 끝에 가족의 빈자리를 채워줄 생후 4개월 된 러시안블루 암컷을 입양했다. 

사람을 굉장히 좋아해 처음보는 제작진에게도 서스럼없이 다가오는 개냥이 '별'이의 모습. 울산매일 iusm@iusm.co.kr
정호영 씨가 키우던 생후 4개월 된 러시안블루 암컷 고양이 '별'이. 울산매일 iusm@iusm.co.kr


이후 ‘별’이라는 이름도 지어주고 ‘앉아’, ‘기다려’ 교육도 시키며 꽁냥꽁냥 잘 지냈지만, 지난달 말 갑자기 회사로부터 ‘아부다비로 3년간 파견근무를 다녀오라’는 명을 받으며 호영씨의 고민은 커져갔다.

그는 “가족들도 다 함께 나가기로 했고 당연히 별이도 데려가려 알아봤지만 비행기 화물칸에 따로 싣고 가야한다더라”며 “제 욕심 때문에 별이에게 고통을 줄 수는 없어서 어쩔 수 없이 새 가족을 찾아주기로 했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고민을 의뢰했다. 

 

떠나는 '별'이의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는 의뢰인 정호영 씨. 울산매일 iusm@iusm.co.kr

의뢰인 정호영 씨가 마지막으로 반려묘 '별'이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울산매일 iusm@iusm.co.kr


사연을 의뢰받은 제작진은 별이를 가족처럼 키워줄 새 가족을 직접 찾아주기로 하고 그때까지 별이를 임시보호 하기로 결정, 지난달 28일 울진까지 왕복 6시간을 달려 ‘별이’를 데려왔다. 

이렇게 제작된 오지라퍼 제1화 ‘고양이를 부탁해’ 영상은 14일 오전 10시 울산매일 홈페이지(www.iusm.co.kr)와 유튜브(www.youtube.com/user/iusm009) 채널 등을 방송된다. 

의뢰인 정호영 씨는 반려묘 별이의 새 가족이 되어 줄 집사님에게 직접 쓴 편지를 읽다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울산매일 iusm@iusm.co.kr



영상에서는 ‘별’이라는 이름에 얽힌 특별한 사연과 낯선 제작진에게 먼저 다가와 장난을 치는 ‘개냥이’ 별이의 똥꼬발랄한 모습, 호영씨가 새로운 별이 집사에게 보내는 눈물의 편지 등을 볼 수 있다. 

울산매일 iusm@iusm.co.kr



별이를 평생 사랑으로 키워줄 새로운 집사가 되기를 원한다면 자신의 소개를 담은 사연을 webmaster@iusm.co.kr 또는 카카오톡 아이디 iusm09로 보내면 된다.

오지라퍼 제2화의 고민 사연도 webmaster@iusm.co.kr 또는 카카오톡 아이디 iusm09로 의뢰받는다. 신섬미 기자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신섬미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