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사회
울산CC-캐디 자치회, 징계 처분 놓고 커지는 갈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울산본부와 울산CC 캐디자치회는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CC 경기보조원 노동자에 대한 일방적인 부당징계 및 자치회 권한 부정하는 (사)울산개발을 규탄했다. 우성만 기자  
 

경기보조원(캐디) 5명에 대한 무기한 출장 정지 징계로 촉발된 울산컨트리클럽(울산CC) 사태가 접점을 찾지 못하고 양측의 대립각만 커지고 있어 장기화되는 모양새다.
민주노총서비스연맹울산본부와 울산 CC경기보조원 등 40여명은 15일 오전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CC의 캐디에 대한 일방적 부당징계에 항의하고 캐디 자치회 권한을 부정하는 CC측을 규탄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는 CC측의 문자와 달리 기습적인 파업이 아니며 지난해 6월 취임한 이사장이 복지 축소, 노캐디 운영, 캐디 배치권 박탈, 캐디 자치회와 소통 중단 등 일방적 통보 후 면담을 거부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지난 9일 소명기회나 징계위원회도 거치지 않고 캐디 5명에게 무기한 출장정지를 통보했다”며 이에 부당함을 느낀 캐디 자치회 소속 80여명이 집단으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이사장이 2년 전 지나간 일로 이제 와 보복성 징계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에 따르면 2년 전 이사진 간 파벌 싸움이 있었는데, 중립을 지켜야 할 캐디 중 일부가 특정 이사에 포섭돼 캐디 내부의 일까지 유출됐고 이를 수습하던 자치회 간부들이 단체 카카오톡 대화에 이를 지적하는 글을 올린 것 등 때문에 정보통신법 위반으로 유죄판결을 받았다.
또 특정 이사 편을 든 해당 캐디들은 연락이 끊긴 뒤 소명기회를 줬지만 소명하지 않아 자치회에서 제명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사진이 당시 자기편을 들었던 캐디를 CC로 복귀시켜 15일부터 출근하기 시작했고, 제명을 결정한 자치회 간부 5명에게는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을 내렸다”라며 “경영진이 자치회에 간섭할 권한이 없는데도 갑질을 하고 폭행이 없었는데 폭행 때문에 징계한 것처럼 안내문을 게시하고 문자를 보냈다”며 이에 대해 법적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날 기자회견을 함께 한 민주노총서비스연맹울산본부도 특수고용노동자 권리를 위해 함께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울산CC측은 “출장정지 처분은 이사회 보고 후 시행했고, 이사장의 집행권에 속하며, 이사회 결의사항은 아니다”라며 “캐디는 근로자가 아니라 캐디 자치회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자치적 운영을 지원했지만 간부들이 불미스러운 일을 저지르는 등 부작용이 심각해 기강 확립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고 해명했다.
또 노캐디 제도에 대해 “인력 수급난과 라운드 경비 절감을 통한 영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해 말부터 일평균 10팀의 노캐디제도를 유지하고 있었고, 이는 자치회와 협의를 통해 제한적 범위 내 실시하기로 동의한 내용”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송재현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