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정치
울산 통합당 국회의원들 국회 단독 구성 민주당에 비판 목소리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 계단에서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강제 상임위 배정과 상임위원장 일방 선출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제3차 추경안 관련 시정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29일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구성된 21대 국회를 당분간 거부하겠다며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울산지역 통합당 소속 국회의원들도 민주당을 향해 강하게 비판하는 목소리를 냈다.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 기간 불문율로 지켜져 오던 국회의 운영원칙과 관행을 철저하게 무시하고, 여당도 모자라 야당마저 청와대의 거수기로 전락시키는데 혈안이 된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의 결과”라고 밝혔다.


그는 “법사위원장을 야당이 맡아온 원칙은 의회민주주의를 지키는 마지막 보루였다”며 “법사위원장 자리가 뭐 그렇게 중요하냐며 야당을 탓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국회의장을 차지한 여당이 법사위원장 자리까지 차지하면 나라가 급격히 독재로 전락하는 것을 막을 최소한의 힘조차도 없게 된다”고 했다.

이어 “대법원 유죄 확정판결까지 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재판결과를 정치적 이유로 뒤집으려 하고, 김경수와 여론조작사건 특검수사에 대해 조작 주장을 펴는 등 민주주의 기본인 삼권분립의 근간을 흔들고 있다”고 했다.

서범수 의원은 논평에서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을 찍은 49%만 국민이고, 통합당을 찍은 41%는 국민이 아니냐. 야당을 부정하고 협치를 무시하는 의회독재, 국민이 두렵지 않느냐. 민주당은 당 명에서 민주(民主)를 떼라”고 했다.

이어 “자신들이 그토록 혐오한다던 전두환 독재정권 시절의 폭거가 문재인 정권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87년 6월 항쟁과 88년 12대 총선 이후로 지켜져 온 ‘여야 합의를 통한 상임위 배정’ 전통이 민주당 독재로 막을 내렸다”고 했다.

이날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의사일정에는 당분간 전혀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33년 전 오늘(1987년 6월 29일)은 민주화 선언이 있었지만, 2020년 6월 29일은 대한민국 국회가 없어지고 일당 독재가 선언된 날”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민주당 의원들이 17개 상임위원장을 맡으면서 시작된 국회 의사일정을 거부하기로 했다.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해 강제 배정된 상임위원직도 내놓겠다고 사임계를 제출했으며, 원구성 직후 상임위별로 개시된 3차 추경 심사도 거부할 태세다. 주 원내대표는 “1년에 3차례 추경하는 정부가 어딨나. 35조원이라는 돈을 어떻게 일주일 만에 통과시키나. 국회가 통법부, 거수기냐”라고 물었다.

이날 통합당 의원들은 ‘민주주의의 죽음’을 상징하는 의미로 모두 검은색 마스크를 썼다. 백주희 기자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usm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