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18세 펠프스'보다 빠른 '17세 황선우'…설레는 한국수영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20.11.20 09:18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자유형 100m서 드레슬·200m서 펠프스의 미국 17∼18세 기록도 앞질러

19일 오후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서울체육고등학교)가 힘찬 출발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 17세 황선우(서울체고)가 물살을 가를 때마다 한국 수영의 새 희망이 부풀고 있다.

이제 고교 2학년생인 황선우는 지난 18일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8초25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박태환이 2014년 2월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스테이트 오픈 챔피언십에서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48초42)을 6년 9개월 만에 0.17초 단축했다.

황선우에게 주목한 미국 수영 전문 매체 스윔스왬에 따르면 아시아 선수 중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기도 하다. 현재 아시아 기록은 닝쩌타오(중국)가 2014년에 수립한 47초65다.

황선우는 19일 치른 자유형 200m 결승에서도 1분45초92의 기록으로 무난히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록을 경신하지는 못했으나 지난달 제10회 김천 전국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 기록(1분46초31)을 한 달 만에 0.39초 줄였다.

남자 자유형 200m에서 1분45초대는 물론 1분46초대 기록조차 박태환 이후 황선우가 처음이다.

이 종목 한국 기록은 박태환이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의 1분44초80으로 10년째 깨지지 않고 있다. 황선우는 이제 박태환의 기록에 1.12초 차로 다가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유행 탓에 많은 대회가 열리지 못했지만, 이번 대회에서 황선우가 작성한 자유형 100m와 200m 기록 모두 올해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랭킹 3위에 해당하는 좋은 기록이다.

황선우는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 기준기록도 자유형 100m(48초57)와 200m(1분47초02) 모두 가볍게 넘어섰다.

자유형 100m에서 박태환의 기록을 깨면서 스포트라이트는 받았지만, 오히려 의미가 더 큰 것은 자유형 200m에서의 역영이다.

바로 국제무대에서 경쟁력 때문이다.

황선우의 자유형 100m 기록이라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8명이 나서는 결승 진출조차 실패했다. 당시 예선 성적 성위 16명이 겨룬 준결승에서 8위 선수 기록이 48초23이었다.

지난해 광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라면 결승에 울라 7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다만, 메달권과는 거리가 있다.

남자 자유형 100m는 전 세계적으로 워낙 경쟁이 치열해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들에게도 넘기 힘든 벽이다.

역대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시상대에 선 아시아 선수는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닝쩌타오가 유일하다.

올림픽에서는 일본 선수들이 금메달을 포함해 몇 차례 메달을 수확했지만 1956년 호주 멜버른 대회부터는 단 한 명의 아시아 선수도 메달을 따지 못했다.

19일 오후 경북 김천시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년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황선우(서울체육고등학교)가 1분 45초 92를 기록 후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우도 이를 잘 알고 있는 듯 한국 기록을 깬 뒤 "지난해는 도쿄올림픽 출전이 목표였다면 지금은 내년에 준결승, 혹은 결승까지 나서는 것으로 목표가 바뀌었다"고만 밝혔다.

그러나 자유형 200m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아시아는 물론 우리나라도 이미 박태환을 통해 자유형 200m의 국제무대에서 가능성을 충분히 봤다.

박태환은 자유형 200m에서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는 은메달,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쑨양(중국)과 공동 은메달을 땄다. 2016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는 쑨양이었다. 이때도 박태환이 제 기록만 냈다면 은메달은 딸 수 있었다.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m에서도 박태환은 18세였던 2007년 멜버른 대회에서 동메달의 쾌거를 이뤘다.

쑨양은 2015년 은메달에 이어 2017년과 2019년 2회 연속 금메달을 챙겼다. 1위 선수의 실격으로 2위였던 쑨양이 2연패에 성공한 2019년 광주 대회에서는 마쓰모토 가쓰히로(일본)가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기에 황선우의 나이와 무시무시한 성장 속도가 더 큰 기대를 걸게 한다.

황선우는 이미 지난달 열린 제10회 김천 전국수영대회 자유형 100m에서 48초51에 레이스를 마쳐 케일럽 드레슬이 만 18세 때인 2015년 작성한 미국 17∼18세 기록(48초78)보다 앞섰다.

드레슬은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각각 7관왕, 6관왕에 오르며 두 대회 연속 남자부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세계적 스타다.

그리고 이번 대회 자유형 200m에서는 자신이 태어난 해인 2003년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은퇴)가 작성한 미국 17∼18세 기록(1분45초99)마저 넘어섰다. 당시 18세였던 펠프스의 기록을 수영 최강 미국에서는 1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무도 못 깨고 있는데, 수영 변방의 17세 황선우가 앞지른 것이다.

서울체중 3학년이던 2018년 5월 동아대회에서 1분52초13을 기록했던 황선우는 1년 뒤인 2019년 5월 국가대표선발 2차 대회에서는 1분48초82만에 레이스를 마쳤다. 지난해 10월 전국체육대회에서는 1분47초69로 다시 기록을 단축했고, 1년 만에 열린 전국대회인 지난달 김천대회에서 1분46초31을 기록한 뒤 한 달 만에 1분45초92까지 줄였다. 불과 2년여 사이에 개인 기록을 6초 넘게 단축하는 '폭풍 성장'을 보여줬다.

2018년 동아대회에서 51초32를 기록했던 자유형 100m에서도 이후 3초 넘게 기록을 단축해 한국 신기록까지 썼다.

그런데도 서울체고 이병호 감독은 "잠재력이 무궁무진한 선수"라며 황선우의 성장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말한다.

'박태환 이후'를 고민해온 한국 수영에 모처럼 새 물결이 일렁이고 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0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