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타
[김동수 세상만사] 2021의 ‘키워드’, 패러다임과 知止止止
1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동수 관세사·경영학박사
  • 승인 2021.02.25 14:58
  • 댓글 2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김동수 관세사·경영학박사  
 

 

‘자신의 위치에서 그침을 알고 그칠때 잘못된 것 그쳐’
거짓말한 김명수 대법원장, 책임 있는 용단 내려야
한국인이여, ‘도전과 응전’ 행해 미래 발전 기여하길

 

미국의 좌파정치인으로 알려진 바이든의 미국 대통령 당선을 거부하는 보수우파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국회의사당에 난입하여 난동을 부렸다. 놀라운 사태였다. 그러나 보수 공화당이나 진보민주당 지도급 인사들이 자제의식을 발휘하면서 사태는 곧 진정되었다. 역시 미국다웠다.


인류는 여명 때부터 숱한 현인들이 정치공동체 문제에 이런저런 사상들을 제시했다. 소크라테스·플라톤·붓다·노자·공자·마르크스…인생 도정은 모두 인류 공동체의 보다 발전적인 미래구현이었다. 그러나 그들의 사상은 그들이 살았던 시대와 경우가 서로 같지 않았기에 나라마다 다르게 나타났다. 이해(理解)와 실제에서 대소와 광협이 달랐다. 중국에 전파된 석가는 인도석가와 달랐고 일본에 전래된 공자는 일본식이었다. 마르크스 공산주의 사상도 미국·중국·일본에서는 미국·중국·일본적인 것이 되었다.

그런데 그것들이 조선(한국) 땅에만 들어오면 조선적인 석가·공자·마르크스가 되지 않고 석가의 조선, 공자의 조선, 마르크스 조선(한국)이 만들어졌다. 왜 그렇게 될까? 우리는 변화적인 사유를 하지 않고 감각으로 그대로 받아드린 때문이다.

우리는 역사가 겨우 300년도 안 되는 미국이 오늘날 세계 패권국 노릇을 하는 이유를 깊이 사유(思惟)해야 한다. ‘바이든X트럼프사태’의 신속한 진정은 바로 미국적인 변화의 결과다. 서구 국가들은 과학 발전에서 미래적이다. 정통의 틀에 맞추어 연구하는 것이 과학이지만 그 속에서 탄력적인 변화요인을 추구한다.

과학철학자 토마스 쿤(1922-1996)이 이 탄력의 창의적인 발전 요인을 발견했다. 패러다임은(paradigm)! 요컨대 빡빡한 고전논리 안에서도 새로움 추구의 질문철학이다. 20세기 초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이 출현하면서 뉴턴의 고전역학(古典力學)은 폐기되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뉴턴의 고전 물리학 속에서도 패러다임을 계속 추구했기 때문이었다.

영국의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1889-1975)는 그리스의 아크로폴리스 언덕의 고대 파르테논 신전유적과 그 아래로 펼쳐진 퇴락한 오늘날의 아테네 시가지를 자주 찾고 ‘저토록 찬란한 문명을 일구었던 민족의 후예들이 왜? 왜? 오늘 저토록 피폐해졌단 말인가?...’ 하고 질문하고 또 질문하였다. 그리고 그의 명저 「도전과 응전」을 발상하여 모든 인류에게 미래 추구의 패러다임 은유를 제공했다. 그는 ‘우주의 모든 것은 변한다. 우주와 인류사회에 진리가 있다면 쉼 없는 변화’이다’라는 진리를 확인했다.

토인비는 구약성서 「욥기」에서 ‘도전과 응전’의 영성을 얻었다고 한다. 성경은 하나님이 ‘욥’이 인간적으로 가장 온전하여 욥을 사랑하면서도 그 욥에게도 시련을 주면서 욥이 그 시련에 어떻게 도전 응전하고 변화하는지를 확인하고 마침내 배전의 축복을 허락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토인비는 성경을 깊이 사유하고 외부의 도전에 응전 즉 패러다임이 있어야 찬란한 미래 역사를 이어가고 그렇지 못한 문명은 사라진다는 결론을 내렸다.

중국의 고대 「주역(周易)」의 ‘易’도 다름 아닌 변화다. 이른바 노자(老子)의 지지지지(知止止止)가르침! 그것은 ‘그침(止)을 알고(知) 그칠때(止)에 잘못된 것이 그친다(止)’는 易의 역설적 변화철학이다. 이는 4차 재난지원금을 두고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재정부담(증세)을 이유로 知止止止 모습을 보이면서, 새삼 등장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거짓말을 하여 온 나라가 벌컥하고 있다. 법관은 개인의 자유권, 재산권 심지어 생명권까지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재판 권한을 행사한다. 이는 헌법이 보장한 독립적 권한이다. 당연히 그만큼의 높은 법적·도덕적 책임이 요구된다. 대법원장은 그 정점에 서 있다. 그가 거짓말을 했으니 산하 전국 법관의 법치(法治)적 권위는 말이 아니 되었다. 이 사태는 하루라도 빨리 정리되어야 옳다. 대법원장 위치에까지 이른 사람인지라 ‘知止止止’의 변화 철학을 알 법한데! 그는 대법원장 직(職)을 빨리 그쳐(止)야 그나마 최소한의 책임 모습이 될 것이다. 한국인이여, 코로나 어려움 속에서도 내일을 향한 ‘키워드(Keyword)「패러다임’ ‘도전과 응전’ ‘知止止止’의 사유를 행하시라. 그리하면 미래 발전을 계속 기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김동수 (관세사·경영학박사)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2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 macmaca 2021-02-25 18:13:42

    공자(文宣帝, 大成之聖文宣王, 至聖先師)님을 낳으신 聖母.

    http://blog.daum.net/macmaca/3127   삭제

    • macmaca 2021-02-25 18:09:55

      유교는 하느님이 인간창조(天生蒸民)하신 점을 중요하게 여기는 종교입니다.하느님(天, 태극과 연계)을 최고신으로 하여 여러 하위신이 계십니다. 하늘이 보내신 성자이신 성인 임금 공자님은 황제 칭호인 문선제(文宣帝).대성지성문선왕(大成至   삭제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