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 ‘경선룰’ 두고 수싸움 본격화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국민 참여 높여 흥행 도모’ 1차예비경선 100% 여론조사 결정
 일부 주자들 반발 목소리…최재형·윤석열 위한 특혜 시각도
 역선택 문제·당원 비중·결선투표제도 유불리 셈법 엇갈려

국민의힘이 대선후보 1차 예비경선을 100% 여론조사로 치르겠다고 결정한 것을 시작으로 경선룰을 둘러싼 본격적인 수싸움이 시작됐다.


우선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발표한 1차 예비경선 방식인 100% 여론조사는 응답자의 지지정당을 묻지 않는 완전국민경선제에 가깝다.

국민 참여를 높여 경선 흥행을 도모하자는 취지이지만 주자별로 유불리 셈법이 엇갈린다는 분석도 나온다.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은 “역선택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에 일부 당내 주자들은 반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이 같은 방안이 상대적으로 당내 지지기반이 취약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나 ‘장외’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위한 특혜성이라는 시각이다.

예비경선을 거쳐 본경선으로 무대가 옮겨지면 신경전이 한층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의원 측은 28일 “아직 캠프들 진용이 제대로 안 갖춰져서 예선 룰은 넘어가지만 본경선은 다르다”며 당헌·당규에 따른 ‘50대 50’ 비율을 유지해야 한다고 잘라말했다.

홍 의원은 앞서 “대선 경선을 여론조사로 하는 나라가, 당 후보를 뽑는 데 당원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 선거제도가 어디에 있나”라며 일찌감치 반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이와 달리 최 전 원장 측은 “100% 여론조사 예선이나 당원 가입 문호 개방까지, 지도부의 방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역선택 문제 역시 충돌이 예상된다. 여권 지지층이 결집해 역선택에 나서면 경선 결과가 왜곡될 수 있다는 논리인데, 지역별·세대별 지지기반에 따라 시각이 다르다.

유승민 전 의원과 가까운 한 의원은 “역선택 방지 조항을 적용할 경우 청년세대·무당층에서 확장력이 전혀 반영되지 않는 결과가 나올 수 있고, 이는 본선 경쟁력에 치명적이다”며 “4월 보선에서 확인한 민심을 역행하는 결과 아니냐”고 내다봤다.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최종 투표를 치르는 결선투표제의 도입 여부도 또 다른 뇌관이다.

범야권 지지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윤 전 총장 측 관계자는 “집권여당이 아닌 야당 경선에서 결선투표를 실시한다고 해서 1위와 3위 자리가 뒤바뀌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흥행을 좇다가 자칫 경쟁이 과열돼 ‘윤석열 때리기’로 변질할 수 있고, 이는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대선 경선 후보 모임은 정례화하고 그 일환으로 29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이준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대선 후보들을 위한 경선 방식 설명회와 정책 공약집 증정식이 열린다.

다음 달 4일과 18일에도 정례모임을 통해 후보들의 건의 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경준위는 1차 예선 전 경선 흥행을 위해 후보자 토론회, 이 대표의 압박 면접, 단체 봉사활동 등을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선 과정에 메타버스(온라인 3차원 가상공간)를 활용하기 위한 대책기구도 꾸릴 계획이다.

기탁금은 총 3억원으로 후보들은 컷오프 단계별로 1억원씩 내게 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백주희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