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설연휴 첫 양자 토론, 여야 '전략' 고심李 "정책 강조하며 포용적 태도 부각" 尹 "우려 벗고 새로운 모습 보일 것“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KT&G상상플래닛 커넥트홀에서 세계 3대 투자가 짐 로저스와 '대전환의 시대, 세계 5강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화상 대담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내게 힘이 되는 세 가지(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 생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진검승부’가 될 설 연휴 양자 토론에 관심이 집중된다. 두 후보의 토론회는 대선을 40여일 앞두고 온 가족이 둘러앉은 설 밥상머리의 주요 이야깃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선 판세가 혼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설 민심이 변곡점이 될 것이란 전망에 따라 두 후보 모두 이번 토론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민주당은 TV토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토론 실무협상을 이끌어온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이 TF 수장을 맡았고, 공보단도 합류해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

가장 큰 고민거리는 ‘이재명 후보가 토론을 잘할 것’이라는 세간의 인식이다. ‘달변가’로 알려진 이 후보는 아무리 잘해도 ‘본전’이라는 우려다.
강훈식 선대위 전략본부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상대 후보가 토론을 못 한다는 인식이 확산돼 조금만 잘해도 잘하는 것처럼 보이는 반면, 저희 후보는 워낙 (토론을) 잘한다고 인식돼 그게 TV토론에서의 가장 큰 약점이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고려해 민주당은 이번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윤 후보를 공격하거나 몰아세우는 태도를 자제하는 대신 공약·정책의 세세한 내용까지 꿰고 있는 면모를 부각시키며 자연스럽게 윤 후보와 차별성을 보이겠다는 방침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후보자로서 준비된 면모를 (윤 후보와) 비교해 보여줄 수 있는 기회여야 하는 동시에 강한 이미지가 굳어지지 않도록 하는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며 “정책을 유연하게 설명하고, 합리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토론회를 통해 ‘정치 초보’라는 인식을 불식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를 기점으로 각종 실언 논란과 같은 오명을 씻어내겠다는 방침이다.
윤 후보는 지난 19일 ‘양자 TV토론’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국민 앞에 자신의 국정 운영 철학을 상대 후보와 논하는 걸 피해서야 되겠나”라며 “제가 가진 생각을 국민께 솔직히 말씀드리는 기회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정 현안 전반이 테이블에 오르는 만큼 그동안의 정책 공약을 알릴 기회로 삼을 방침이다.
KBS 앵커 출신인 황상무 단장을 중심으로 꾸려진 토론준비단은 주제별 예상 질문과 답변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윤 후보가 검사 출신인 만큼 이 후보의 최대 약점으로 꼽히는 대장동 의혹 관련 공세에는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윤 후보가 토론에 약할 것이라는 우려를 벗어 내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당은 30일 혹은 31일 저녁 7∼10시 실시하는 두 가지 안을 지상파 3사에 제안, 회신을 기다리고 있다.
한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측은 양자 TV토론 추진에 반발하며 지상파 3사를 상대로 ‘대선후보 초청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심문기일은 24일로 예정됐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백주희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2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