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반구대
[반구대] ‘할배’ 히딩크
14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김병길 주필
  • 승인 2021.09.14 22:3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박지성 선수가 황금같은 골을 넣고 동료선수들에 앞서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먼저 달려가 안기는 장면은 감동적이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 때 처음 볼 수 있었던 색다른 풍경이었다. 
스승의 그늘은 한발 물러서서 밟지 않는다는 우리나라 문화에서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히딩크가 아버지 같고 스승인 것만으로도 그러한데 하물며 외국인이 아닌가. 세계 열강을 차례로 물리치고 4강에 오른 비결을 물었을 때 히딩크 감독은 “선수들이 순박해 내 말을 잘 들었다”고 했다. 감독 경력이 풍부했던 그의 비교체험에서 나온 말이다. 이는 히딩크 감독이 기득권이나 인지도·인맥 등 선수 선발에 내재하기 마련인 그동안 우리들의 관행들을 깨고 과감히 순수한 원점으로 돌려 놓았다는 얘기다.

그는 선수들을 ‘나이스 가이스’라고 불렀다. ‘가이스’는 서양에서 제 자식이 귀여워 부를 때 ‘놈’자를 붙이듯 지극히 친밀하지 않고는 부르지 않는 애칭이다. 
‘무엇이 한국선수들을 그렇게 미친 것처럼 뛰게 했는지 알 수 없었다. 김치도 불고기도 아닌 다른 무엇이 있다’ ‘저토록 몸을 아끼지 않고 뛰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등 외국 언론들의 의문에 답할 그 ‘뭣’이 있었다.
인격을 무시하게 마련인 강훈 때도 선수들을 반드시 이름으로 불렀다. 부모와 같은 배려와 격의를 없애는 조크와 유머를 아끼지 않았던 그를 우리 축구 선수들은 ‘할배’라 부르며 따랐다.
유럽축구는 체력, 남미축구는 기량으로 세계를 지배해왔다. 그런데 한국팀은 체력도 기량도, 그렇다고 투지만도 아니었다. 오직 분골쇄신 토록한 ‘할배’같은 친화(親和)가 그렇게 만들었다. 
2002 한·일 월드컵 신화의 주인공 거스 히딩크 감독(75·네덜란드)이 지난 10일 “이제(지도자 일을 포함해) 모두 끝내려고 한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명장 히딩크’는 한·일 월드컵 이후에도 호주·러시아·터키·네덜란드 등의 대표팀을 이끌며 경력을 이어왔다. 그는 지난 5월 코로나19에 걸려 네덜란드 퀴라소팀을 지휘하지 못했다. ‘할배’ 히딩크는 죽지 않고 사라질 뿐이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김병길 주필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1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