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푹푹 찌는 무더위에 전력수요 역대 최고…내주가 고비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22.08.01 07:0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연합뉴스

지난달 푹푹 찌는 무더위에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여유 전력 수준을 보여주는 공급예비율은 한때 7% 초반대까지 떨어져 약 3년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정부가 예상한 올여름 전력 최대 수요 시기는 다음 주로 또다시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있어 올여름 전력수급 관리에 있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공급예비율이 크게 떨어질 경우 2013년 이후 9년 만에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될 수도 있다.

한강에서 열대야 피하기

한강에서 열대야 피하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열대야를 피해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7.29 yatoya@yna.co.kr

 

◇ 7월 월평균 최대전력 8만2천33MW…역대 최고

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7월 월평균 최대전력(30일 기준)은 지난해 동월보다 1.4% 증가한 8만2천333MW(메가와트)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대전력은 하루 중 전력사용량이 가장 많은 순간의 전력수요이며, 월평균 최대전력은 한 달 동안 일별 최대전력 합계의 평균값이다.

월평균 최대전력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전력수요가 많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존 최고치는 지난해 7월의 8만1천158MW였다.

월평균 최대전력이 8만MW 선을 넘은 것은 2018년 8월(8만710MW)과 지난해 7월에 이어 지난달이 세 번째다.

지난달 7일에는 오후 5시 기준 최대 전력수요가 9만2천990MW까지 치솟아 기존의 최대 기록인 2018년 7월 24일 오후 5시의 9만2천478MW도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며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전기 사용량이 늘어난 데다 무더위까지 기승을 부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국 곳곳에서 폭염 특보가 발령되고 열대야가 나타나며 냉방 가동이 늘기도 했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말한다.

이 때문에 전력 공급예비율이 안정적인 수준으로 꼽히는 10% 선도 3차례나 깨졌다.

공급예비율은 지난달 5일 9.5%, 6일 8.7%에 이어 7일에는 7.2%까지 떨어졌다. 지난달 7일의 공급예비율은 2019년 8월 13일(6.7%) 이후 약 3년 만에 가장 낮았다.

공급예비율은 당일 전력 공급능력에서 최대전력을 뺀 공급예비력을 다시 최대전력으로 나눈 비율이다. 공급예비율이 낮아질수록 전력 수급 불안감이 커지게 된다.

통상 10% 이상은 돼야 비상 상황 등에 대비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실시간 전력수급현황

실시간 전력수급현황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덥고 습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는 11일 오후 명동 한국전력 서울본부에 설치된 전광판에 실시간 전력수급 현황이 표시돼 있다. 2022.7.11 hama@yna.co.kr

 

◇ 공급예비력 6천MW대로 하락…9년 만에 비상경보 발령되나

지난달 7일에는 공급예비력도 6천726MW까지 떨어지면서 전력수급 비상경보 발령 범위에 근접했다.

공급예비력이 5.5GW(기가와트·5천500MW) 밑으로 내려가면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되는데 2013년 8월 이후에는 9년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공급예비력 수준에 따라 1단계는 '준비'(5.5GW 미만), 2단계는 '관심'(4.5GW 미만), 3단계는 '주의'(3.5GW 미만), 4단계는 '경계'(2.5GW 미만), 5단계는 '심각'(1.5GW 미만) 등으로 구분된다.

올여름 전력수급의 최대 고비는 내주가 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 말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하면서 올여름 전력 최대 수요 시기를 이달 둘째 주로 전망했다.

올여름은 평년보다 더 더워 최대전력 수요가 91.7~95.7GW에 달하면서 지난해(91.1GW·7월 27일 기준)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또 공급예비력은 5.2~9.2GW 수준으로 최근 5년간 가장 낮고 공급예비율도 5.4~10.0%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당초 내주로 전망했던 최대전력 수요와 공급예비력은 이미 지난달에 깨진 만큼 내주에 또다시 기록을 경신해 비상경보가 발령될지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소위 '블랙 아웃'(대규모 정전)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산업부는 전력수요가 급증해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도록 9.2GW 수준의 추가 예비 자원을 확보했다면서도 가정과 사업장 등의 에너지 절약 노력 및 기업의 직원 휴가 분산을 당부했다.

정부는 지난달 4일부터 오는 9월 8일까지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 기간'으로 정해 전력거래소·한국전력·발전사 등과 '전력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표] 월평균 최대전력 추이 (단위: MW)

 

연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2022 79,797 77,278 71,145 66,096 66,243 71,805 82,333
2021 77,620 72,010 67,268 63,917 63,388 68,857 81,158
2020 72,980 71,955 65,529 61,320 59,098 66,800 68,877
2019 77,943 72,266 67,921 65,096 63,716 66,376 74,481
2018 78,964 76,149 68,813 64,055 64,337 68,127 79,038
2017 73,183 73,898 68,249 61,887 62,302 67,071 75,838
2016 73,545 69,910 66,582 60,977 61,390 66,208 71,773
2015 71,533 68,475 66,488 61,826 59,491 64,649 68,341
2014 69,421 68,346 64,621 60,480 59,656 62,792 68,873
2013 70,541 66,893 63,018 60,315 58,211 62,688 67,212
2012 66,689 68,102 63,290 57,832 57,275 61,947 65,745

 

(자료=전력거래소)

kaka@yna.co.kr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2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