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김주혁 사고원인 뭘까…드론·3D스캐너 동원해 현장조사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17.11.15 14:06
  • 댓글 0

경찰·도로교통공단 사고 지점서 합동 조사…사고 상황 정밀 재현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강남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배우 고 김주혁 씨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故) 김주혁씨의 사고 당시 상황을 재현해 원인을 찾기 위한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의 합동 현장조사가 15일 진행됐다.

도로교통공단 사고조사 담당 직원 10여명은 서울 강남경찰서의 지원을 받아 이날 오전 11시부터 사고 지점인 강남구 삼성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앞 현장을 꼼꼼히 관찰했다.

이들은 김씨의 벤츠 SUV '지바겐'이 그랜저 승용차와 접촉사고를 내고서 갑자기 돌진해 인도로 올라갈 때 턱과 부딪힌 지점과 턱이 깨진 모습 등을 촬영하고, 흰색 스프레이 페인트(래커)로 표시했다.

이어 지바겐이 인도로 올라서 아파트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지기 전까지 바닥에 남긴 타이어 자국을 세밀히 살폈다. 이 역시 바퀴별로 구분해 래커를 칠했다.

황색 삼각대 위에 올려진 거리측정기를 통해 김씨 차량이 충돌했던 지점 간의 거리도 정밀하게 실측했다.

이날 현장조사에서 사고원인을 밝히기 위한 가장 핵심적인 장비는 3차원(3D) 스캐너와 드론이었다.

3D 스캐너를 이용하면 사고 지점을 3차원으로 재구성할 수 있다.

김씨 차량 등 여러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얻은 정보를 이 영상과 결합하면 사고 당시 상황을 상당 부분 실제와 가깝게 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구간 차량 통행을 통제한 채 드론도 띄웠다. 하늘에서 사고 현장을 조감하는 영상과 사진도 찍기 위해서였다.

공단은 이들 장비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교통사고 분석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김주혁 교통사고 현장조사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강남경찰서와 도로교통공단 관계자 등이 배우 고 김주혁 씨의 교통사고와 관련한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김씨 시신 부검 결과 김씨가 사고 당시 음주나 약물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진 상황에서 공단의 분석 결과를 통해 사고 경위 등을 추가로 확인할 방침이다.

국과수는 조직검사 결과 미량의 항히스타민제 이외에 음주·약물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전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항히스타민제가 0.7㎎ 이상 검출됐다면 이상 증상이 있을 수 있다고 예측할 수 있으나 김씨의 경우 0.0007㎎ 수준이었다"며 "국과수는 김씨가 항히스타민제를 포함한 약을 3∼4일 전에 먹은 것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김씨의 차량 '지바겐'에 결함이 있었는지 정밀 감정도 진행 중이다. 감정 결과는 약 1달 뒤에 나올 전망이다.

김주혁씨 차량이 충돌한 인도 턱
김주혁씨 차량이 충돌한 인도 턱  김주혁씨의 차량과 충돌해 깨진 인도 턱에 도로교통공단 사고조사 담당 직원들이 흰색 래커로 표시를 해둔 모습.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웹출판 :   2017-11-15 14:06   김동균 기자
입력.편집 :   2017-11-15 14:02   김동균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