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뉴스Now
홍준표 "암덩어리가 막말? 그럼 암덩어리'님'이라 하냐"
Online
  • 노컷뉴스
  • 승인 2017.12.06 10:32
  • 댓글 0

"차기 원내대표 뽑히면 원내 일도 관여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노컷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5일 자신의 품격 논란에 대해 "나의 어떤 말에 대해 품격이 없다고 하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홍 대표의 발언은 hate speech(혐오 발언)에 가깝다는 지적도 나온다"는 한 패널의 말에 답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판에 있다보면 온갖 이야기가 다 나오는데, 일일이 생각하고싶지 않다"며 "나는 내가 생각하고 추구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더러 품격이 없다고 하는데, 지금 우리 당이 품격이 있을 때냐"며 한국당의 내부 혁신이 더 중요하다는 주장을 폈다. "한국당이 내부 정리가 된다고 하면, 홍 대표의 발언이 조금 달라진다고 봐도 되냐"는 패널의 질문에는 "내가 어떤 막말을 했냐"며 당내 친박계를 향해 '암덩어리', '고름' 등의 표현을 한 데 대해 "암은 보통명사다. 고름덩어리도 보통명사"라고 되레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당의 특정 계파를 겨냥해 그런 말을 하는 게 문제"라는 취지의 반론이 나오자 "(그들은) 암 덩어리가 맞다. 그럼 암 덩어리를 뭐라고 표현하는 게 좋냐"며 "나더러 누가 암덩어리라고 하면 나는 그 표현을 받겠다"고 말했다. 

또 "품격 있게 어떻게 하느냐. 그럼 암덩어리'님'이라고 하면 품격이 있느냐"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검사를 했고 경남지사도 보냈다. 또 대통령 후보도 했는데 품격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흠 잡을 게 없으니까 이제 품격을 흠잡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판을 하는 사람들) 본인은 얼마나 품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람은 본질을 숨기면 죽을 때가 된 거다. 내 본질은 그거 밖에 안 된다. 나는 아직 죽을 때가 안 됐다"고도 했다.

차기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개입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 데 대해서는 홍 대표는 "차기 원내대표가 뽑히면 원내 일에도 관여하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2018년도 예산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한 패널의 질문에 "원내 일에는 관여치 않는다. 다음 원내대표가 되면 원내 일에도 관여하겠다"고 답했다. 

"원내 일에 개입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개입이 아니라 관여하겠단 뜻"이라고 해명했고, "그럼 (차기 원내대표로) 누군가를 염두한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런 이야기를 하면 또 싸움이 난다. 그런 질문은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당에 계파를 자꾸 이야기하는데, 나는 계파가 없다"며 "중립이라는 사람들도, 선거에 중립이 어디있냐. 그러면 표를 중간에 찍느냐. 그럼 무효표가 된다"며 "내가 알기론 계파가 없다. 친홍이라고 하면 당내 90% 이상은 나랑 친하니까 친홍"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가 추진했던 서청원·최경환 등 두 핵심 친박계 의원들의 출당과 관련해서는 "국회의원들한테 동료의원을 제명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 두 분은 자연소멸 절차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MB정권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할 일이 없어서 사이버 댓글을 달라고 지시했겠느냐.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혐의가 있으면 불러보라. 불러서 조사하라"며 "(현 정부가) 칼자루를 쥐고 이 놈을 칠지, 저 놈을 칠지 모르는 판이다. 그 칼자루가 나한테 올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토론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전 세계가 보수 우파로 가고 있다"고 주장하며 "유독 대한민국에서만 탄핵 사태가 벌어지면서 좌파 광풍 시대를 이어가고 있는데, 이 좌파 광풍시대가 오래가진 않을 것으로 본다. 당 혁신을 통해 그 때를 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웹출판 :   2017-12-06 10:32   고태헌 기자
입력.편집 :   2017-12-06 10:23   고태헌 기자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균
Copyright © 2017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