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HOME 뉴스Now
찰스3세 참석 추도예배후 여왕의 관 일반에 처음 공개
Online
  • 연합뉴스
  • 승인 2022.09.13 07:20
  • 댓글 0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연합뉴스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을 떠나 에든버러에 도착한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관이 12일(현지시간) 처음으로 대중에 24시간 공개됐다.

성 자일스 대성당에서 거행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추도예배

성 자일스 대성당에서 거행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추도예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열흘간의 장례식 중 사흘째인 이날 오후 여왕의 관을 앞세운 장례행렬은 홀리루드 궁전에서 로열마일을 따라 성 자일스 대성당으로 향했다.

장례행렬의 선두에는 새 국왕 찰스 3세와 부인인 커밀라 왕비, 앤 공주, 앤드루 왕자 등 왕가 인사들이 섰다. 장례행렬은 도보로 성 자일스 대성당으로 이동했다.

장례행렬을 지켜보기 위해 이날 이른 오전부터 성 자일스 대성당으로 모여든 시민 수만명은 장례행렬을 지켜보고 여왕에 작별 인사를 했다. 시민들은 여왕의 장례행렬이 지나가자 손뼉을 쳤고, 일부는 "여왕에게 축복이 있기를"이라고 외쳤다.

성자일스 대성당을 향하는 장례행렬

성자일스 대성당을 향하는 장례행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금지]

 

추도 예배에는 리즈 트러스 신임 영국 총리도 참석했다.

예배 끝에 신도들은 영국 국가를 불렀다.

예배 후인 이날 오후 5시 30분께부터 여왕의 관은 일반에 처음 공개됐다. 여왕의 관이 대성당에 머무는 13일 오후 3시까지 일반인들은 줄을 서서 여왕의 관을 직접 보고, 작별 인사를 할 수 있다.

성자일스 대성당으로 향하는 장례행렬

성자일스 대성당으로 향하는 장례행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코틀랜드 정부는 추모객들에게 조지 광장 앞길에 줄을 서달라고 당부했다.

스코틀랜드 정부는 "매우 많은 인파가 몰려 대중교통이 연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미리 확인하고, 오래 줄을 설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코틀랜드 정부는 이어 "최대한 많은 이들이 여왕에 경의를 표할 수 있도록 여왕의 관 앞에서 멈추지 말고 지나쳐달라"면서 "경의를 표한 뒤에는 줄이 빠르게 줄어들 수 있도록 바로 출입구에서 떨어져 달라"고 말했다.

여왕의 시신은 13일 공군기 편으로 런던 버킹엄궁으로 이동한 뒤 14일 웨스트민스터 홀로 옮겨져 장례식 전날까지 나흘간 대중에 공개된다. 이후 공휴일로 지정된 19일에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여왕의 국장이 엄수된다.

이후 여왕은 윈저성 내 성조지 교회에서 예식 후 지하 납골당의 남편 필립공(2021년 4월 별세) 곁에서 영면에 든다.

성자일스 대성당으로 향하는 장례행렬

성자일스 대성당으로 향하는 장례행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찰스 3세 국왕은 추도 예배 이후 홀리루드 궁전에서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에게 첫 알현을 받는다. 찰스 3세 국왕은 이후 커밀라 왕비와 스코틀랜드 의회에서 조문을 받고 성 자일스 대성당에서 다른 왕가 인사들과 철야 기도를 할 예정이다.

앞서 찰스 3세 국왕은 이날 오전 런던 웨스트민스터 홀에서 상·하원의 조문을 받고, 연설했다. 찰스 3세 국왕이 군주로서 웨스트민스터 홀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연설에서 사심 없는 직무수행을 약속했다.

그는 이후 커밀라 왕비와 항공편으로 에든버러로 향했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댓글 (200자평) 0
전체보기
※ 비속어와 인신공격성 글 등은 바로 삭제됩니다.
특히, 근거 없는 글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면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댓글(200자평)운영규칙 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울산광역시 남구 두왕로 337-1 리더스파크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22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